1/37

'아이들 곁에서 교사도 창작하는 삶을 살자'는

철학을 가지고

8인의 교사가 모여서 읽고 씁니다.

그저 그림책이 좋아서,

창작이라는 단어에 가슴이 뛰어서

치열하게 토론하고 머리를 맞댑니다.

한 달에 한 번

학교 안과 밖의 사람들이

한자리에 모이는 장을 마련합니다.

매달 새로운 삶의 화두를 던져,

그림책을 통한 자기 발견에 집중하고 있습니다.

 

signature-hor-black.png

 

 

 

Copyright ⓒ 2017. TONGRO Lee hyeona. All rights reserved.

mtongro@gmail.com